아카이브

공원도서관: 책과 상자 The Park Library: Books & Boxes
말하는 공공 예술과 공공 예술에 대해 글쓰기
공원도서관은 4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의 백지숙 예술감독이 본 예술축제의 연속성을 위해 거점으로 구성한 안양파빌리온의 주요 사업 중 하나였다. 이는 4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의 다른 주요 사업인 만들자연구실의 팀원들, APAP프렌즈의 자원봉사자들, 그리고 APAP투어의 도슨트들과 함께 안양파빌리온을 사용하고 지원하면서 발생하는 사회적 에너지에 형태를 부여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하는 것을  활동 목표로 삼았다. 또한 이 외에도 안양파빌리온에 거주하지 않지만 4회 APAP를 함께 만드는 브랜딩 & 웹사이트 개발, APAP 재정비, 인터페이스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많은 사람들의 노력을 안양시민들과 방문객들이 마주하고 대화할 수 있는 기록으로 남기려 했다. 
공원도서관은 4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의 탐구 주제들을 다루는 도서/비도서 2,000여 점 외에도 지난 2005년부터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가 축적해온 작품 컬렉션(90여 작품)과 참여 예술가들에 관한 기록물을 정리, 보관, 전시한다. 잡지와 책 출판, 책과 도서관을 만들고 설계하는 일을 해온 공원도서관의 참여자들은 예술을 읽고, 쓰고, 보고, 듣고, 말하고, 만드는 다양한 방법을 경험으로 변형시키는 데 관심을 가지고 있다. 공원도서관은 이미 그러한 실천을 해온 안양시의 시민/전문가 선지자들과 함께 국내외의 관련 사례를 살펴보는 한편, 공공예술에 접근하는 새로운 지점을 찾아 그것으로 지지층을 늘려나가는 다양한 범위의 말하기 & 글쓰기 모임을 진행했다.
 
안양유원지에서 안양예술공원, 안양공공예술재단에서 안양문화예술재단으로
공원도서관이 위치한 안양예술공원은 안양시민들과 근방에 사는 타도시 방문객들이 즐겨 찾던 안양유원지를 2005년에 예술공원으로 조성하면서 탄생했으며, 2006년에 시민 공모를 통해 현재 명칭을 얻었다. 2011년, 지난 1, 2, 3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를 이끌었던 안양공공예술재단은 해체되고 기존의 안양문화예술재단 소속의 공공예술팀을 신설, 통합되었다. 이러한 변화 속에서 새롭게 출발한 4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는 문화와 예술의 관계를 생각하는 계기를 마련해주고 있다.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의 존재 이유가 안양이라는 장소의 시간과 공간으로 예술가를 초대하여 안양시의 맥락을 고려한 새로운 예술적 작업이나 실천을 발주하는 것인 만큼, 공원도서관의 책과 상자는 예술과 문화를 생산하고 향유한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를 담는 대상이다.
 

 
  • 규모일시적, 일회성
  • 타입교육 프로그램,조사연구,컨퍼런스
  • 매체연구조사 기반 활동 ,narrative_and_writings
관련 인물
관련 기록물
  • 자료가 없습니다.
관련 출판물
  • 자료가 없습니다.
관련 소장 도서
  • 자료가 없습니다.
관련 Finding Alds
  • 자료가 없습니다.